뿔난 수원 시민들 "당수동도 3기 신도시 건설 백지화하라"

박상길기자 ┗ "김현미 분양가상한제 남발 막겠다"…주정심 정상화나서는 김현아

메뉴열기 검색열기

뿔난 수원 시민들 "당수동도 3기 신도시 건설 백지화하라"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19-05-15 15:56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 지난 7일 발표된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에 수원 주민들도 반대하고 나섰다.


수원지역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수원시민회의)는 15일 논평을 통해 "국토교통부는 수원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을 백지화하라"고 밝혔다.
수원시민회의는 "지금 수원시에 필요한 것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아니라 과밀화된 인구를 조정할 인구계획,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도시계획 수립"이라면서 "수원시의 인구 과밀화와 얼마 남지 않은 자연녹지의 희생을 강요하는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3기 신도시 정책이 서울과 수도권의 주택시장을 안정화할 수 없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했다.



수원시민회의는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 문제는 공급 부족 때문이 아니라 강제수용한 택지를 민간에 팔아 땅장사 부추기기, 거품이 낀 분양가와 건축비, 투기 방지 대책의 부재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신도시 개발로 주택을 더 공급할 게 아니라 분양가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장기공공임대주택을 적극적으로 보급하는 주택정책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정부의 일방통행식 개발이 아닌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방식으로 개발사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며 "더는 중앙정부의 일방적 개발방식으로 인해 주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시의 경우 지난 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계획에 당수동 69만㎡ 5000가구가 포함됐다. 수원시민회의는 20일 오전 11시 경기도의회에서 3기 신도시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지난 7일 발표된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에 수원 시민들도 반대하고 나섰다. 수원 시민들은 20일 3기 신도시 건설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