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분기 `실적쇼크`…대형마트 부진 가장 심각

김민주기자 ┗ 한국 상륙한 美 액상전자담배 `쥴`… 내일부터 판매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마트, 1분기 `실적쇼크`…대형마트 부진 가장 심각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5-15 15:05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이마트가 대형마트(오프라인 할인점)의 부진에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1.6%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585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1.7% 늘고 당기순이익은 697억원으로 44.0% 감소했다.

사업별로 보면 할인점의 부진이 가장 뼈아팠다. 이마트 할인점의 1분기 영업이익은 11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5% 감소했다. 할인점은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가 최저가 경쟁으로 점차 내리막을 걷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 견고한 외형성장 및 영업이익 증가세를 이어갔다. 트레이더스 영업이익은 1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가전 전문매장 일렉트로마트와 부츠 등 전문점은 2018년 하반기 신규 출점이 집중된 데다 올 1분기에는 부진 점포 효율화 작업이 이뤄지면서 227억원의 적자를 냈다.

신세계푸드는 단체매출 급식 부진으로 영업이익이 67.7% 줄었고, 조선호텔과 SSG.COM·이마트24가 적자를 지속했다. 에브리데이와 프라퍼티는 실적이 다소 개선됐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이마트 1분기 사업부별 실적. <이마트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