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티도 스타벅스…리저브 판매 450만잔 돌파

김아름기자 ┗ `쥴` 대항마 … KT&G `릴 베이퍼`가 떴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스페셜티도 스타벅스…리저브 판매 450만잔 돌파

김아름 기자   armijjang@
입력 2019-05-15 15:04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리저브 음료가 출시 5년 만에 누적 판매량 450만잔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타벅스 리저브는 전 세계적으로 극소량만 수확해 한정된 기간에만 경험할 수 있는 스페셜티 커피로, 전 세계 78개국의 스타벅스 진출 국가 중 28개국에서만 소량 제공되고 있다. 고객이 원두와 추출방식을 선택할 수 있어 개인의 취향에 맞게 커피를 음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14년 3월 국내 첫 출시 후 2016년 하반기에 누적 판매량 100만잔을 돌파한데 이어 2018년 상반기 200만잔, 하반기 300만잔을 돌파했고 올 2월 말 누적 판매량이 400만잔을 돌파하는 등 판매 속도가 점점 가파라지고 있다.

특히 올해 4개월만에 전년도 판매량의 50%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의 판매율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같은 추세면 상반기 내 누적 500만잔 돌파도 예상된다.

리저브의 인기는 국내 고객 맞춤형 리저브 매장 및 원두 종류가 확대되고, 다양한 형태의 스타벅스 리저브 음료가 개발되면서 고객들의 다양한 스페셜티 커피 경험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스타벅스의 분석이다.


실제 리저브 음료 판매 매장은 지난 2014년 10개에서 2019년 현재 87개로 확대됐다. 지난 2014년 10종의 리저브 원두 소개를 시작으로 지난 5년간 국내에 소개된 리저브 원두도 106종까지 늘어났다. 여기에 리저브 콜드 브루, 리저브 에스프레소 베리에이션 음료 등 리저브 원두를 활용한 음료를 지속적으로 소개하면서 고객의 다양한 기호에 맞춰 나가고 있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총괄은 "한국 진출 5년간 스타벅스 리저브는 많은 고객 분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 중"이라며 "다양한 고객 기호에 맞춰 자체적으로 개발한 리저브 전용 음료를 소개하고 리저브 바 매장을 확대하는 등 고객분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와 제품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스타벅스의 스페셜티 '리저브'가 누적 판매량 450만잔을 돌파했다. 사진은 스타벅스 청담시티점 리저브 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