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돌 맞은 화재보험協 "고객 맞춤형 서비스 차별화"

주현지기자 ┗ 가계 빚 1540兆 돌파 `사상 최대`

메뉴열기 검색열기

46돌 맞은 화재보험協 "고객 맞춤형 서비스 차별화"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5-15 16:30

"고객이 우선이다. 고객의 시각에서 파악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고,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합시다."

이윤배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사진)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협회 빌딩에서 열린 '창립 46주년 기념식'에서 "모든 조직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고객"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이윤배 이사장은 "협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 점검 환경을 정착시키고 종합위험관리 역량 및 위험기반 안전점검시스템을 고도화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신종위험 연구를 통한 한국화재안전기준(KFS)을 제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화재보험협회는 '화재로 인한 재해보상과 보험가입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상의 손실 예방을 목적으로 1973년 설립했다. 중대형건물의 화재안전점검 및 보험료율 할인등급 사정, 교육·홍보를 통한 화재안전문화 정착 , 방재기술에 관한 자료의 조사연구, 화재원인조사 등 업무를 맡는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