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공세에 열 올리는 한국당, 황교안 "탈원전 하면 핵융합기술도 타격"

김미경기자 ┗ 與, 日보복 강경대응에… 외교해법 내세운 野

메뉴열기 검색열기

탈원전 공세에 열 올리는 한국당, 황교안 "탈원전 하면 핵융합기술도 타격"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5-15 14:5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원전산업 생태계가 황폐화하면 핵융합 발전 연구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해 핵융합에너지 실용화 전까지는 원자력에너지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사를 할 때도 이사 갈 집을 마련하고 그 다음에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것이 원칙"이라며 "아직 대안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의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괴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차기 에너지원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행융합에너지를 제대로 연구하려면 원전산업 생태계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황 대표는 "당장 우리 원전기술과 인력들이 붕괴되고 있고, 원자력을 연구하는 학생들도 거의 사라져가고 있다"면서 "원전산업 생태계가 황폐화하면 핵융합 발전 연구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지 않을지 걱정된다. 세계 각국이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지금의 성과와 위치가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했다.
핵융합기술은 바닷물에 포함돼 있는 중수소를 이용해 깨끗한 고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기술이다. 실용화에 성공한다면 연료고갈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핵융합연구소는 한국의 인공태양이라고 불리는 초전도 핵융합 장치인 'KSTAR'를 국내 기술로 연구·개발하는 기관이다. 황 대표는 "핵융합 발전이 상용화 단계까지 이르려면 아직도 해결해야 할 난제들이 많이 남아있다. 상용화 시기도 아직은 섣불리 예측하기가 힘든 상황"이라면서 "대안에너지를 성공적으로 개발하려면 현재의 핵에너지 정책을 잘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에너지 정책은 국가경제는 물론 안보까지 영향을 미치는 사항이다. 주변 강대국들이 원유 수입선을 차단해버리면 우리는 에너지가 없다. 원전을 돌리지 않으면 다른 방법이 없다"면서 "너무 쉽게 충분한 숙고 없이 '없애놓고 숙고하겠다'는 정책이 바로 탈원전이다. 한국당은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앞서 지난 9일 울주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원전 정책간담회 등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5일 대전 유성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아 연구소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