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 폴드` 망연동 테스트 … 내달 출시 유력

김은지기자 ┗ "준비 끝" 삼성-화웨이 폴더블폰 대전 초읽기

메뉴열기 검색열기

`갤 폴드` 망연동 테스트 … 내달 출시 유력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5-15 18:05

"틈새 이물질 손상위험 발견
화면안쪽에 필름 넣어 보완"
삼성, 스크린 결함문제 해소





스크린 결함 논란으로 출시가 잠정 연기됐던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사진)가 이동통신 3사와 망 연동 테스트에 들어갔다. 삼성전자가 이달 중 갤럭시 폴드 출시 일정을 재공지하고 다음 달 출시하는 일정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15일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통신 3사에 갤럭시 폴드 시제품을 공급하고 망 연동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통 3사와 망 연동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나 이는 여느 제품 출시 과정과 다르지 않으며, 현재 개선 작업 중인 갤럭시 폴드의 출시 일정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통상 신규 스마트폰은 출시 한 두 달 전 단말기와 망 연동 테스트를 진행한다. 때문에 제품 개선 작업 마무리, 사전 예약 일정 등에 필요한 시간을 감안해 갤럭시 폴드 6월 출시설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갤럭시 폴드는 당초 미국에서 우선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출시가 미뤄지면서 한국(국내는 5G용)과 미국에서 동시에 출시되거나 국내에서 먼저 선보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화웨이가 오는 7월 폴더블폰 메이트X의 출시를 예고했고 하반기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도 공개를 앞둔 점에서 갤럭시 폴드의 출시 6월설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달 26일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스크린에 문제가 발생하며 지난달 22일 출시를 연기를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6일 미국에서 가장 먼저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고 이후 한국과 중국, 유럽은 5월경에 단말기를 선보일 예정이었다.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는 미국 매체들이 갤럭시 폴드 리뷰 제품에서 디스플레이 상 결함이 다수 발생한다고 보도한 데 따른 여파다. 앞서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사용한 외신 기자들은 제품을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깜빡거리거나 꺼지고, 스크린에 줄이 가는 현상 등이 일어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30일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갤럭시 폴드 검사한 결과 상하단 충격에 의한 손상 위험과 틈새 이물질에 의한 손상 위험을 발견했다"면서 "당사는 철저한 원인분석으로 손상방지대책을 강구하고 더욱 완성도 높은 제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갤럭시 폴드 사용 방법에 대해서도 고객과 소통을 강화하고 혁신적 경험을 열망하는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 경형을 제공토록 노력할 것으로, 새로운 카테고리 창출하겠다는 뜻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리뷰 제품에서 불거진 스크린 결함 문제를 표면의 플라스틱 보호막을 강제로 떼어내 생긴 오류로 보고, 논란이 됐던 필름을 화면 안쪽에 넣어 보완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