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부PC `윈도` 굴레 벗는다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19-05-15 18:05

행안부, 리눅스 기반 개방형 OS 단계적 도입·확대


윈도 일변도의 정부 PC 환경에 변화가 예상된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이 사용하는 PC에 개방형 OS(운영체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확대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개방형 OS는 공개SW인 리눅스 기반으로 개발해 소스 프로그램을 공개하는 PC OS를 말한다. 구름 OS, 우분투, 하모니카 OS 등이 개방형 OS에 포함된다.
현재 행정·공공기관 PC는 윈도 의존도가 높아 종속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MS가 내년 1월부터 윈도7에 대한 무상 기술지원을 종료할 예정으로, 이후 보안취약점 발견시 즉각 조치가 불가능해 현재 전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이 PC 교체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 행정·공공기관의 윈도7 기반 PC 교체비용은 약 7800억원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그동안 개방형 OS 도입을 검토했지만 웹사이트와 각종 SW가 윈도 환경에서만 동작해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플러그인 제거 등 웹 호환성 확보 작업이 활발히 진행돼 도입 여건이 조성됐다는 게 행안부의 판단이다.



행안부는 먼저 적용이 보다 쉬운 인터넷망 PC에 개방형 OS를 도입키로 했다. 행정기관은 인터넷망·업무망 망분리 보안정책에 따라 개인별로 인터넷망 PC와 업무망 PC를 쓰고 있다.
올해는 각종 보안SW, 주요 웹사이트, 주변기기 등에 대해 개방형 OS와의 호환성 검증·개선 작업을 추진하고, 내년 행안부 시범 운영을 통해 안정성을 최종 검증할 예정이다. 2021년부터 전 행정기관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이를 위해, 워드프로그램 등 각종 상용 SW를 PC에 설치할 필요 없이 인터넷에 접속해 쓰는 웹 오피스 기반으로 전환하고, 전자결재·회계 등 내부업무용 전자정부시스템의 호환성도 확보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 공공분야가 개방형 OS 도입을 선도하도록 환경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최장혁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개방형 OS 도입을 통해 예산절감은 물론 특정 기업 종속성 해소가 가능할 것"이라면서 "개방형 OS가 조기에 확산되고 새로운 SW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관계부처 및 SW 기업들과 긴밀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