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MB 처남댁` 횡령·탈세 혐의 기소

윤선영기자 ┗ "`장자연 리스트` 규명 불가능, 재수사 어렵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檢 `MB 처남댁` 횡령·탈세 혐의 기소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5-15 18:05
뇌물·횡령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남댁 권영미씨가 60억원대 횡령·탈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 혐의로 권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계열사인 금강 회사법인도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권 씨는 금강과 다스 자회사인 홍은프레닝에서 회사자금 60억원을 횡령하고 법인세 7억1000만 원을 탈루한 혐의다.


권 씨는 자신을 금강의 감사로 등재한 뒤 실제 근무 없이 허위로 급여를 받았다. 또 회사 법인카드를 사용하며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썼다.

권 씨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으로 재산관리 업무를 하던 고(故) 김재정씨의 부인이다.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리인이자 금강 전 대표인 이영배씨는 권씨에게 허위 급여를 지급하는 등 회삿돈 83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2심까지 재판을 받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상태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