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이라크 군사훈련 지원임무 중단

김광태기자 ┗ `홈런왕` 베이브 루스 유니폼 6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獨, 이라크 군사훈련 지원임무 중단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16 09:25

미 공무원 철수령 등 긴장 고조


이라크에서 독일군의 쿠르드족 훈련 지원 모습. EPA 연합뉴스



독일 정부는 이란 지역을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자, 이란 접경국인 이라크에서 군사훈련 지원 임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공영방송 도이체벨레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독일 국방부는 독일군이 배치된 지역에서 위험이 커지고 있다면서 군사훈련 지원 임무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국방부의 옌스 플로스도르프 대변인은 "구체적인 위협이 없다면 수일 내로 훈련이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훈련 중단이 영구적인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독일 총리실의 울리케 뎀머 대변인은 "이 지역의 긴장이 명백히 올라가고 있는 것을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며 "평화로운 해법을 찾기 위한 조치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독일군은 '이슬람국가'(IS) 퇴치를 위한 지원 명분으로 60명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에, 100명은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지역에 배치해 이라크군과 쿠르드 민병대 등의 군사훈련을 지원해왔다.

이날 미국은 이라크에 주재하는 자국 공무원에 대해 철수령을 내리면서 인근 지역을 둘러싼 긴장이 더욱 고조됐다. 미국 측은 철수령의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으나 최근 이란과 군사·정치적 긴장이 고조하면서 이라크에 있는 친(親)이란 조직이 미국인 또는 미국 시설, 군기지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보고 이런 조처를 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은 지난주 페르시아만과 아라비아해에 6척의 전함과 미사일 방어시스템, 해병대 병력 등을 파견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