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민주영령 추모 ‘한 목소리’

뉴스부기자 ┗ 허탁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임

메뉴열기 검색열기

여야, 5·18 민주영령 추모 ‘한 목소리’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5-18 10:24
여야가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맞아 민주 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은 5·18 진상규명과 전두환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자당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한 문민정부를 계승하고 있다는 데 방점을 찍어 대조를 보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5월 광주의 정신은 민주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며 "광주 시민들과 민주 영령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 인권, 평등, 평화는 이제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기본 가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전두환 군부독재 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잔혹한 참상이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는데, 전두환 씨는 '5·18과 무관하다'며 광주 영령들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어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며 "5·18 관련 징계 절차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내 의견을 수렴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국당은 그 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고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산화하신 5·18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며 "국민은 정권이 바뀌었으니 광주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생각했으나, 2년이 지나도록 그 진실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5·18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령부) 문서고를 열어젖히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이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 할 수 있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당 명의 논평을 통해 "광주 영령과 시민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며 "우리나라에 최소한의 정의가 존재한다면 구속된 전두환을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어 "한국당은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며 "정의당은 5월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세력을 엄벌하기 위한 5·18 특별법 통과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 기념탑에 햇살이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