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탄소배출 절반 감축"…LG전자, `탄소중립 2030` 선언

박정일기자 ┗ 미래투자 직접챙긴 이재용 “창업 각오로 도전”

메뉴열기 검색열기

"2030년 탄소배출 절반 감축"…LG전자, `탄소중립 2030` 선언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05-20 10:00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전자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등의 내용을 담은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을 선언했다고 20일 밝혔다. 탄소중립은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탄소의 배출량만큼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외부에서 탄소를 감축하는 활동으로 상쇄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회사 측은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과 비교해 50%로 줄이는 동시에 외부에서 탄소감축활동으로 획득한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지난 2017년 기준으로 국내외 생산사업장과 사무실에서 193만톤의 탄소를 배출했고, 오는 2030년까지 50% 수준인 96만톤으로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생산공정에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고효율 설비와 온실가스 감축장치의 도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CDM(청정개발체제)사업을 확대해 UNFCCC(유엔 기후변화협약 청정개발체제 집행위원회)으로부터 탄소배출권을 지속 확보할 계획이다. CDM사업이란 기업이 개발도상국에 기술과 자본을 투자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면 이를 탄소배출량 감축목표 달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탄소배출권은 유엔에서 심사·평가해 발급한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 가전업계 최초로 고효율 가전제품을 활용한 CDM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34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고 고효율 냉동기와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자체 B2B 솔루션도 적극 활용해 탄소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영재 LG전자 안전환경담당 상무는 "각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탄소배출량을 감축하고 유엔 CDM사업을 확대해 기후변화로 인한 글로벌 이슈 해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LG전자 직원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9'에서 관람객에게 태양광모듈 '네온 R'을 소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