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요 반도체 기업들 `화웨이 옥죄기` 결속

김광태기자 ┗ 韓-스웨덴 과기포럼서 기조연설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주요 반도체 기업들 `화웨이 옥죄기` 결속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1 09:41

인텔·퀄컴 등 SW·부품공급 중단
구글 이어 거래제한 조치 나서
직원들에 "접촉 금지" 통보도
美의존도 큰 화웨이 손상입을듯







미국의 대표 정보통신(IT) 기업인 구글에 이어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따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부품공급을 중단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더욱 격렬해지는 가운데 글로벌 IT업계에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또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반도체 기업들이 자사 임직원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화웨이에 주요 소프트웨어와 부품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지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구글도 화웨이에 하드웨어와 일부 소프트웨어 서비스 공급을 중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구글의 조치로 중국 밖에서 화웨이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에 대한 접근을 상실할 수 있으며, 화웨이의 차기 스마트폰도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G메일, 유튜브 등과 같은 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상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화웨이가 누구에게나 무료로 열려있는 '오픈소스'를 통해 제공되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 대한 접근은 지속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존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대체로 현재와 같은 기능을 계속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일부 인공지능 및 사진 관련 구글 애플리케이션(앱)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다고 전했다.

구글 측은 "우리는 정부의 행정명령을 준수하고 있고 그 의미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기존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구글이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계속 이용하고 업데이트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구글 측은 설명했다. 구글 측은 또 "정부의 행정명령을 준수하면서도 기존 화웨이 스마트폰에서 '구글 플레이'나 '구글 플레이 프로텍트'로부터의 보안 등과 같은 서비스는 계속 기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일 반도체 기업인 인피니온은 미국 공장에서 만들어진 일부 제품을 화웨이에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퀄컴도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칩 인도를 중단했으며, 일부 임직원들에 화웨이 측과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WSJ 등이 보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화웨이에 대한 핵심 부품공급 차단은 마이크론과 같은 미국 반도체업체들의 사업에 타격이 될 뿐 아니라 전 세계 5G망 구축도 늦출 수 있다. 특히 글로벌 IT업계에는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화웨이에 서버 칩을 공급하는 주요 기업이며 퀄컴은 화웨이에 스마트폰 모뎀과 프로세서를 공급한다. 자일링스는 통신망용 프로그래밍 가능 칩을, 브로드컴은 통신망용 기계에 핵심 부품인 스위칭 칩을 각각 화웨이에 판매한다.

라이언 쿤츠 로즌블랫증권 애널리스트는 "화웨이는 미국 반도체 제품들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미국 핵심 부품공급 없이는 심각한 손상을 입을 것"이라며 "(미국의 거래 금지가) 중국에 5G망 구축을 늦출 수 있고 이는 많은 글로벌 부품공급업체들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기업들의 움직임은 화웨이의 급성장하는 사업 부문인 모바일 부문에도 직격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시장에서 화웨이 스마트폰의 입지도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화웨이는 최소 3개월간 사업을 꾸릴 만큼 핵심부품 재고를 확보해뒀을 뿐 아니라 자체 칩 설계와 독자적인 OS 개발에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 경영진은 자사 문제가 미·중 무역 갈등에서 협상 카드가 됐다고 보고 있으며 무역 합의에 도달하면 다시 부품 구매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 상무부 결정에 부응하는 미국 기업들의 움직임으로 미·중 간 긴장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