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희토류 수출 중단` 카드 꺼내나

김광태기자 ┗ 비건, 20~22일 방한…"北FFVD 조율 강화"

메뉴열기 검색열기

中 `희토류 수출 중단` 카드 꺼내나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1 10:16

첨단기술 산업에 필요한 원자재
美 '분리공장 건설' 대비책 세워


희토류 시설 시찰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류허 중국 부총리[신화=연합뉴스]

세계 희토류 생산의 95%를 차지하는 중국이 희토류를 미국에 대한 통상보복 도구로 삼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냄에 따라 그 잠재적 파괴력이 주목된다.


희토류는 각종 전자제품, 하이브리드 자동차, 에너지 저장장치 등에 사용되는 광물로 첨단기술 산업에 필수적인 원자재로 중국이 수출을 중단할 경우 미국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희토류 수입은 산업계 수요에 따라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은 전체 희토류 수입의 3분의 2 정도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희토류 의존도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5분의 4에 달했다고 보도했다.중국은 작년에 희토류 12만t을 채굴해 세계 생산량의 72%를 차지할 정도로 독점에 가까운 지위를 누리고 있다. 미국은 중국의 전체 희토류 수출 가운데 30%를 차지해온 주요 고객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미 무역대표부(USTR)도 중국산 제품 가운데 희토류에는 25% 관세를 부과하지 않았다.

주목할 점은 미국도 희토류를 생산하고 있으며 전 세계 생산량의 9%를 차지하는 3위 생산국이라는 사실이다. 미국 지질조사국의 작년 국가별 희토류 생산량 현황을 보면 호주(2만t·세계 전체의 12%), 미국(1만5000t·9%), 미얀마(5000t·3%), 인도(1800t·1.1%) 등이 멀리서 중국의 뒤를 따르고 있다.



국가별 매장량에서도 중국은 4400만t으로 전 세계의 37.9%를 차지하고 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중국산 희토류 수입이 줄어든다면 미국이 부족분을 채울 수는 있겠으나 생산량을 늘리는 데 시간이 걸리고 비용도 많이 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도 대미(對美) 희토류 수출 금지에 대비해 희토류 분리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화학회사와 호주의 광산회사가 합작해 희토류 분리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장이 건설되면 미국에 유일한 희토류 분리공장이 될 전망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