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은행 26일 발표 예정

심화영기자 ┗ 금융그룹감독서 빠진 사모펀드, "특혜 제공 아니다" 밝힌 당국

메뉴열기 검색열기

제3인터넷은행 26일 발표 예정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19-05-22 08:09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인이 오는 26일 쯤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예비인가 심사 절차가 이번 주 후반부터 시작, 최종 후보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22일 "외부평가위원들이 24일부터 2박3일간 일정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심사에 착수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금융당국이 이를 토대로 26일쯤 심사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상대적으로 안정권에 든 것으로 전해졌다. 대주주 적격성과 자금조달력(안정성) 등에서 논란이 제기된 토스 컨소시엄은 난관이 예상된다.

평가위원들은 프레젠테이션과 이미 진행된 금감원의 사전심사 결과를 토대로 채점을 한다.

사업계획의 혁신성은 1000점 만점에 350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자본금·자금조달방안과 대주주·주주구성계획이 각 100점, 사업계획의 안정성이 200점을 차지한다. 중금리 대출 등 포용성에도 150점이 배정돼 있다.

외견상 혁신성이 가장 중요해 보이지만 자본이나 주주, 안정성 등 문제는 고객의 예금을 받는 은행 산업 특수성상 인가의 전제 조건이다.



현재 최종 심사에 오른 인터넷전문은행 후보는 토스와 키움뱅크 컨소시엄 2곳이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다우키움그룹,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등 28개사가 참여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0.8% 지분을 갖는 가운데 해외 투자자들이 나머지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금융위는 셋째날 위원회 임시 회의를 열어 외부평가위원의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예비인가 대상을 결정한다.

제3 인터넷 뱅크의 주인은 키움뱅크와 토스 컨소시엄 2곳 모두가 될 수도, 한 곳만 될 수도 있다. 결과는 26일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고 금융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인터넷은행 심사일정.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