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허쥬마`, 브라질 판매허가 승인

김수연기자 ┗ 경기 파주서 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얼룩날개모기 확인...

메뉴열기 검색열기

셀트리온 `허쥬마`, 브라질 판매허가 승인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05-22 16:19
셀트리온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ANVISA(국가위생감시국)으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트주맙)의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은 조기유방암과 전이성유방암, 전이성위암 등 허쥬마의 전체 적응증에 대해 150㎎, 440㎎ 용량 모두 판매 허가를 승인했다.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으로 브라질에서 연간 약 3000억원 수준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은 허쥬마의 브라질 진출을 위해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대외 비즈니스 상황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론칭 시점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약 5200억원 규모의 중남미 전체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중요한 거점 시장인 브라질을 교두보 삼아 전체 중남미 시장 진출 및 론칭 국가를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 중남미 전체 약 2500억원 규모에 이르는 혈액암 치료용 리툭시맙 시장에서도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이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에 대한 허가 심사를 곧 마무리 할 것으로 예상돼, 램시마-허쥬마와 더불어 자사의 중남미 바이오시밀러 시장 공략이 한층 가속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유럽 등 의료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브라질도 의료비 재정 문제 해결을 위해 비싼 오리지널 의약품을 동일한 안전성과 효능을 인정받은 바이오시밀러로 대체하고자 하는 수요가 있다" 며 "유럽에서 빠른 속도로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허쥬마가 브라질을 비롯한 중남미 지역 환자들에게 조기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