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찰·구급차 긴급출동 맞춰 녹색신호… 통신·지자체 손잡았다

안경애기자 ┗ <사진>서울 광화문-스웨덴 스톡홀름 5G로 연결해 야경 감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순찰·구급차 긴급출동 맞춰 녹색신호… 통신·지자체 손잡았다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19-05-22 11:22

서울시·이지트래픽·LG유플러스
긴급차량에 녹색신호 우선 배정
대구시·SKT 빅데이터 활용
순찰차량 이동노선 최적화도


서울시와 LG유플러스가 진행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실증테스트에서 서울 번동사거리에 구급차가 접근하자 원격제어를 통해 교차로에 녹색신호가 켜져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지방자치단체들이 통신사들과 손잡고 첨단 범죄대응·긴급구난 시스템 도입에 속도를 낸다. GPS(위성측위시스템)와 LTE 통신을 결합한 지능형 교통신호시스템으로 긴급차량 출동시간을 줄이고, 112 신고정보와 순찰차 GPS 데이터,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해 경찰 순찰차량의 이동노선을 최적화한다.
SK텔레콤과 대구시·대구지방경찰청은 점차 지능화 돼 가는 범죄현장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112 신고정보, 순찰차 이동정보, 유동인구 데이터를 결합한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3개 기관은 22일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 백왕흠 대구시 스마트시티과장,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협약을 맺었다.

협약은 SK텔레콤이 참여하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SK텔레콤은 주관사업자로 대구에 개방형 데이터허브센터를 구축하고 도시행정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연계해 계명대학교, 데이터 분석기업 비투엔 등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범죄예방 체계를 도입한다.

폭력·시비·주취자·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출동시간·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의 이동경로와 배치위치 등을 분석해 신속한 대처를 지원한다. 또 SK텔레콤의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 시내 각 지역의 시간·연령·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한다. 적용사례는 다른 지역으로 전파해 경찰청 112 순찰노선 개발 사업과 연계한 전국단위 범죄 대응역량 강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백왕흠 대구시 스마트시티과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은 "빅데이터를 통해 인력과 장비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신고 출동시간을 단축해 국민의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와 이지트래픽·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로 자동 중앙제어 방식의 긴급차량 교통우선 신호제어체계(EVP)를 실증했다고 22일 밝혔다.
EVP는 긴급차량의 교차로 도착 예정시간을 미리 계산해 녹색신호를 연장함으로써 해당 구간을 지체 없이 통과하도록 하는 신호제어 기술이다. 소방차와 구급차가 신호 막힘 없이 신속하게 이동하도록 도와 긴급상황에 적시 대응을 가능케 한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서울지방경찰청·서울시소방재난본부 등과 2년여 간 협력해 서울 강북구 강북소방서~번동사거리~강북구청사거리~광산사거리에 이르는 약 1.78㎞ 구간에서 EVP 실증을 마쳤다. 강북소방서의 소방차와 구급차가 해당 구간을 통과하면서 대형 교차로 2개를 포함한 횡단보도 12개를 통과하는 과정에 계속 녹색신호가 켜지도록 제어하는 데 성공했다. 실증 당시 각 구간 진입 200~500m 전부터 신호등에 녹색신호가 자동으로 켜졌다.

EVP를 적용한 소방차는 일반 조건보다 평균 70% 빠른 속도로 이동하고 이동에 걸리는 시간은 41% 감소했다. EVP를 적용하지 않은 소방차의 속도는 평균 시속 16.54㎞에 그쳤다. EVP를 적용한 소방차는 평균 시속 28.10㎞로 달렸다.

이번 실증은 국내 최초로 자동중앙제어 방식으로 이뤄졌다. 신호제어센터에서 LTE 통신을 통해 긴급차량의 GPS 위치정보를 1초 단위로 전송 받고, 이동경로의 각 교차로 도착 시간을 산출해 원격으로 신호를 제어하는 방식이다. 교차로에 별도 장비를 설치해 긴급차량이 접근했을 때 녹색신호를 켜는 현장제어 방식보다 운영 효율성이 높다.

서울시는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시스템 적용에 따른 교통영향과 개선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또 운영지역과 적용 긴급차량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긴급차량 우선신호제어는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기술적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