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서비스 당분간 제공키로

김광태기자 ┗ 비-김태희 부부 둘째딸 출산

메뉴열기 검색열기

구글,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서비스 당분간 제공키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2 09:30

미 정부 거래제한 완화에 부응해 90일간 거래중단 보류


구글이 중국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보류했다고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화웨이에 스마트폰 운영체계(OS)인 안드로이드나 구글의 서비스에 대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유예했었는데 이를 일시적으로 보류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당분간 업데이트 등의 서비스를 계속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조치는 미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완화해 90일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있는 임시면허를 발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다만 미국 정부는 임시 거래 허용의 범위를 기존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 등 기존 고객에 대한 지원으로 한정했다.

구글은 "전화기를 최신의 상태로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은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 되는 것이며, 이번 임시면허는 우리가 앞으로 90일간 기존 모델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보안 패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이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