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버스·택시 쌩쌩… `5G 서울` 속도낸다

안경애기자 ┗ <사진>서울 광화문-스웨덴 스톡홀름 5G로 연결해 야경 감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자율주행 버스·택시 쌩쌩… `5G 서울` 속도낸다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19-05-23 11:15

SKT·市 인프라 구축 전속력
도로시설물 관리서비스 계획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 상황실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G 기반 HD맵의 실시간 업데이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서울시가 서울 시내버스와 택시에 5G 통신기술을 접목한다.
SK텔레콤은 서울 시내버스·택시 1700대에 5G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를 장착해, 자율주행 시대에 필요한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을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수주해 수행 중인 서울시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사업 구간이 대상으로,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 서비스도 개발할 계획이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과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3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관련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를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싱가포르가 이르면 내년 자율주행 기술을 도입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C-ITS는 자율주행 시대에 필요한 차량과 차량간, 차량과 도로시설물간 양방향 통신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SK텔레콤은 해당 구간의 차선정보, 도로경사도 등을 담은 센티미터 수준의 지도를 개발한다.

5G ADAS를 장착한 버스 1600대와 택시 100대는 올 하반기부터 세종대로, 강남대로, 남산1·2호 터널, 신촌로 등 서울 주요 도로를 아우르는 C-ITS 실증구간 121.4㎞를 달린다. 향후 ADAS 설치 규모를 5000대로 확대해, 서울 전역의 도로 교통정보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방지 경보, 전방추돌 방지 등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 시스템이다.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사물 간 양방향통신(V2X)이 가능해, 보다 효율적이고 빠른 차량 운행이 기대된다. 기존 시내버스는 GPS를 활용해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지만, 5G ADAS를 장착하면 차량 간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V2I) 등 도로 위 다양한 요소들과 통신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올 하반기 중 C-ITS 전 구간에 5G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버스와 택시가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는 5G·AI·클라우드·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초정밀 내비게이션 개발 △교통시설물 관리 자동화 △교통정보 빅데이터 분석 △C-ITS 고도화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 등 총 124종의 도로교통 정보는 5G ADAS의 비전센서가 수집하게 된다. 수집된 정보는 AI가 분석해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HD맵에 반영된다.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덕분에 HD맵 업데이트에 드는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5G ADAS로 수집한 정보와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관련 업계에 개방해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커넥티드카는 막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만큼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 가능한 5G 네트워크가 필수"라며 "5G와 ADAS를 결합해 서울을 '5G 모빌리티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실시간 HD맵 업데이트 기술은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의 초석"이라며 "서울이 미래교통 시대에도 세계 도시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