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를 잇는 故 구본무의 자연 사랑…LG,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박정일기자 ┗ 경쟁력 방전된 전자 산업, 5년간 `뒷걸음`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를 잇는 故 구본무의 자연 사랑…LG,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05-23 13:47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가 국내 민물고기 생태계를 분석한 보고서를 책자로 내놓았다. 이는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남다른 관심을 보여준 사업으로, 판매 수익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사업 등에 쓰인다.


LG상록재단은 최근 필드북 형태의 '한국의 민물고기(A FIELD GUIDE TO THE FRESHWATER FISHES OF KOREA)'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책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되거나 기록된 모든 민물고기를 총망라해 국내에서 출판된 도감 중 가장 많은 총 21목 39과 233종의 민물고기를 수록하고 있다.
이 책의 특징은 삼차원 세밀화로 민물고기를 표현했다는 데 있다. 일반인들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세세한 특징을 삼차원 세밀화로 수록했다.

또 상류, 중류, 하류 등 수계에 따른 민물고기 분포 정보를 표기하고, 서식지 정보까지 수록하는 등 방대한 자료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 책은 LG상록재단이 2000년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어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태계에 대한 故 구본무 회장의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바탕으로 제작했다. 故 구 회장은 1997년 공익재단인 LG상록재단을 설립해 생태 수목원 '화담숲'을 조성했을 뿐 아니라 황새, 무궁화 등 우리나라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지키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전국 서점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며, 수익금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사업 등에 쓰인다.

이번 조류도감 제작에는 국내 민물고기분야의 전문가인 채병수 담수생태연구소 박사, 송호복 한국민물고기생태연구소 소장, 박종영 전북대학교 교수로 구성된 저자진과 조광현 화가, 김익수 전북대학교 명예교수(감수), 조성장 보령생태관 대표 등 총 6명이 참여했다.

대표저자인 채 박사는 "우리나라의 민물고기 생태계에 대한 최신 정보를 총망라해 학술적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일반인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LG상록재단이 최근 필드북 형태로 출간한 '한국의 민물고기(A FIELD GUIDE TO THE FRESHWATER FISHES OF KOREA)' 책 표지. 이 책은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만들어졌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