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운명가를 유럽의회 선거 스타트… 의원 751명 선출

김광태기자 ┗ 비건, 20~22일 방한…"北FFVD 조율 강화"

메뉴열기 검색열기

EU 운명가를 유럽의회 선거 스타트… 의원 751명 선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3 10:02

영국 · 네덜란드 시작으로 진행
28개 회원국 4억2700만명 참여
"투표율 50% 넘기 어려울 듯"


유럽의회 선거 독려 광고판
유럽연합(EU)이 23일(현지시간) 영국과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EU 입법기관인 유럽의회를 구성할 28개국 의원 751명을 선출하는 투표를 시작했다. 사진은 벨기에 브뤼셀의 한 지하철 역에 설치된 유럽의회 선거 광고판. ● 연합뉴스



"통합이냐 분열이냐."
유럽연합(EU)의 운명을 가를 유럽의회 선거가 23일(현지시간) 영국과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이번 선거는 단순히 임기 5년의 유럽의회 의원을 선택하는 차원을 넘어 향후 EU의 운명을 결정하는 중대한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EU는 입법기관인 유럽의회를 구성할 의원 751명을 선출하는 투표를 실시한다. 24일에는 아일랜드·체코(25일까지), 25일에는 라트비아·몰타·슬로바키아, 26일에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나머지 21개국에서 투표한다.

이번에 실시되는 제9대 유럽의회 선거는 지난 2015년 본격화한 유럽 난민사태와 2016년 6월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처음으로 범유럽 차원에서 실시하는 선거다.

지난 60여년 간 '하나 된 유럽'이란 꿈을 키워온 EU는 두 역사적인 사건을 겪으면서 '통합이냐 해체냐'는 중대한 갈림길에 서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선거에선 28개 EU 회원국의 유권자 4억2700만명이 한 표를 행사하게 된다. 투표율은 50%를 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79년 처음 유럽의회 선거가 실시될 때 투표율은 61.8%였으나 선거를 거듭할수록 계속 낮아졌고, 직전 선거인 2014년엔 42.6%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개표는 26일 시작된다. 이번 선거에선 난민 문제와 기후변화, 테러문제, 경제 성장 및 실업 문제 등이 주요 쟁점이 됐다.



특히 유럽 난민사태와 브렉시트를 거치면서 반(反)난민·반(反)EU를 내세우는 극우·포퓰리스트 정당이 꾸준히 지지기반을 넓히고 있어 이번 선거의 돌풍이 계속될지가 관심사다.
오는 10월 말까지로 연기된 브렉시트 향방에도 이번 선거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신당 브렉시트당이 영국 내에서 보수당과 노동당을 제치고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다.

이들이 이번 선거에서 득표할 경우 브렉시트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선거는 차기 EU 지도부가 새로 구성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EU 회원국 정상들의 모임인 'EU 정상회의'는 선거종료 뒤 이틀 후인 28일 모임을 갖고 EU의 행정부 수반 격인 집행위원장 추천문제에 착수한다. 앞서 EU는 지난 2014년부터 유럽의회 선거결과와 EU 집행위원장 선출을 연계했다. 따라서 이번 선거에서 최다 의석을 차지한 유럽의회 내 정치그룹의 '대표 후보'가 집행위원장 후보 1순위가 될 전망이다.

EU 집행위원장 후보 경쟁에선 중도 우파 성향 유럽국민당(EPP) 계열의 만프레드 베버 유럽의회 의원, 중도 좌파 성향 사회당 계열(S&D)의 프란스 티머만스 집행위 부위원장, 반EU·반난민을 내세우는 극우·포퓰리스트 그룹에선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등이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EU 정상회의는 다음달 20, 21일 예정된 정례 회의에서 집행위원장 후보를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집행위원장 후보는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과반수(376명)의 찬성으로 선출된다.

EU 집행위원장 선출 결과는 향후 이어질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유럽의회 의장,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유럽중앙은행(ECB)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