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 "미중협상 여전히 희망적…30~45일 동안 추가관세 없다"

김광태기자 ┗ `홈런왕` 베이브 루스 유니폼 6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재무 "미중협상 여전히 희망적…30~45일 동안 추가관세 없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3 10:45

추가관세에 최소 한달 소요 시사
"양국 정상 6월말 만날 가능성 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상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멕시코, 캐나다와 갈등을 빚고 있는 철강·알루미늄 관세 문제 해결이 임박했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관세폭탄'을 주고받은 가운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향후 협상에 대해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적어도 30~45일 동안에는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가 없을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나는 우리가 테이블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까지의 논의를 기초로 삼아 진전이 가능하다면 새로운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하며 중국 측을 압박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6월 말에 만날 가능성이 높다"며 "아마 앞으로 30∼45일 동안은 어떤 결정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내달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양 정상이 만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에 대해 계획 중인 3000억 달러 규모 관세가 소비자에게 미칠 영향을 연구 중이며 관세가 집행되기까지는 최소 한 달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 같은 기간은 이전의 미 관세 부과에 비해 일정이 가속화된 것이며 양 정상이 G20에서 만날 때 다음 관세 부과가 준비돼 있을 것임을 의미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중은 9∼1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협상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후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렸고 3000억 달러 규모 이상의 나머지 제품에도 25% 관세 부과를 위한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이에 맞서 중국도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관세를 내달 1일부터 인상하기로 했다.

므누신 장관은 향후 협상과 관련, 이전까지 논의된 내용에 기초해 양측이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 새로운 협상을 가질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그는 청문회 증언 뒤 기자들과 만나 "만약 중국이 테이블로 돌아오기를 원하고, 우리가 했던 것을 바탕으로 앞으로 나아간다면 우리는 대화를 위해 열려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