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선 `퇴출촉구성명` 등장…SBS 드라마 갤러리 "파렴치한 범죄, 하차 마땅"

뉴스부기자 ┗ `숲공원 미디어아트+기술포럼`개최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지선 `퇴출촉구성명` 등장…SBS 드라마 갤러리 "파렴치한 범죄, 하차 마땅"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5-24 09:28
한지선 택시기사폭행 [사진=SBS 제공]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를 폭행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자, 그가 출연중인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23일 디시인사이드 'SBS 드라마 갤러리'에는 "방송 중인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고 있는 한지선의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의 보도를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는 내용의 성명문이 게재됐다.
성명문에는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술에 취한 채 신호에 멈춰 선 택시 조수석으로 올라타, 다짜고짜 택시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리고, 놀라 차에서 내린 뒷좌석 승객을 밀치고 팔을 할퀴기도 했다"며 "또한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 차, 결국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법원에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환갑의 택시 기사는 8개월이 지나도록 아직 사과 한마디 못 받았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번 한지선의 사건은 사회적인 통념상 시청자들이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 파렴치한 범죄의 유형"이라며 "배우가 진정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고자 한다면 드라마의 배역에서 스스로 하차해야 함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날 채널 A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만취 상태로 택시에 올라타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렸다. 한지선은 택시기사에게 욕설과 폭행을 일삼은 것도 모자라 놀라 차에서 내린 뒷 좌석 승객을 밀치고 팔을 할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까지 더해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해당 사실을 인정하며 "한지선씨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은 "관련 기사를 접하고 확인 중이다. 내부 논의를 통해 공식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