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르노 합병 초읽기… 글로벌車 생존경쟁 막올랐다

김광태기자 ┗ 트럼프, DMZ 전격 방문 검토… "김정은 만날 계획은 없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피아트·르노 합병 초읽기… 글로벌車 생존경쟁 막올랐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27 18:01

전기·자율차 대규모 투자 속
자동차업계 '규모의경제' 전략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에
피아트 합류하는 방안도 거론
"시장 무게중심 유럽 이동" 전망


피아트·르노 합병 초읽기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합병을 추진한다. 두 회사가 손을 잡을 경우 유럽뿐만 아니라 글로벌 자동차시장에 일대 지각변동을 가져올 전망이다.
27일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피아트는 이날 르노에 합병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병된 기업은 피아트가 50%, 르노가 50% 지분을 소유하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CNBC 방송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며칠 새 FCA와 르노의 협상에 속도가 붙었다"면서 "이르면 27일 구체적인 제휴 방안의 발표가 가능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FCA와 르노가 폭넓은 제휴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FCA가 르노-닛산-미쓰비시(RNMA) 3사 연합에 합류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으로 거론됐다. 이탈리아 피아트가 2009년 파산한 미국 크라이슬러를 인수하면서 탄생한 FCA가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에 합류하면, 미국·이탈리아·프랑스·일본을 잇는 글로벌 동맹이 탄생하게 된다.

판매 대수에서도 현재 글로벌 1위인 독일의 폴크스바겐을 제치면서 최대 자동차 연합으로 부상하게 된다.


이탈리아와 프랑스를 각각 대표하는 피아트와 르노가 제휴를 주도하는 구도여서, 자동차 동맹의 무게중심은 자연스럽게 유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르노 측과 갈등을 빚었던 일본 닛산의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위축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CNBC 방송은 "세계 자동차업계의 대대적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생존을 위해 국경을 뛰어넘는 대대적인 합종연횡에 나서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전 세계적으로 신차 수요가 줄고 있는 데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신기술에 막대한 투자금이 필요한 현실을 고려해 '규모의 경제'를 이루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 양측의 경영진은 다른 자동차업체와의 제휴 논의도 열려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FCA는 르노뿐 아니라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 그룹과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