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투어` 맞불 … "한국당 복귀" 외치는 이해찬

윤선영기자 ┗ 곽상도 "조국 딸, 두 차례 유급에도 장학금 수령"

메뉴열기 검색열기

`추경 투어` 맞불 … "한국당 복귀" 외치는 이해찬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5-27 20:43

용인 '중기인 현장간담회' 참석
"최대한 빨리 추경안 처리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가경정예산(추경) 투입이 시급한 기업 현장을 방문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했다.


이 대표는 27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씨티케이에서 열린 '환경·안전투자 지원 프로그램 중소기업인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안타깝게도 제1야당의 태업으로 국회 일정이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 어렵더라도 최대한 빨리 추경안을 통과시켜 기업인 여러분들을 덜 걱정하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추경과 연계된기업 현장을 둘러보는 '추경 연계 민생투어'의 일환이다.

이 대표는 "지난해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은 '죽음의 외주화'로 불리는 산업현장의 안전실태를 돌아보는 반성의 계기가 됐다"면서 "반성의 결과로 지난해 말에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했는데 산업현장의 안전은 법 개정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라 오늘 논의하는 환경·안전 투자 프로그램처럼 실제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는 예산지원 등 산업재해 예방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 프로그램은 3년간 총 5조 규모로 대기오염방지, 유해화학물질저감 등 환경설비에 대한 투자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노후 기계시설의 개보수, 노후산단 등에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금 이 프로그램은 시설자금만 지원하도록 돼있는데, 기업의 여건을 감안하면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도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며 "특히 이번 추경안에는 올해 공급 예정인 2조원의 예상손실액을 반영한 600억원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이날 행보는 추경 처리의 시급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있는 한국당을 압박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간 갈등으로 국회 '개점휴업' 상태가 이어지면서 추경안 처리는 지연되고 있다. 한국당이 추경 처리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겨냥한 셈이다. 이 대표는 같은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추경 통과를 재차 호소했다. 이 대표는 "최근 방문한 시설과 현장은 모두 재난 대응과 민생 안정을 위해 추경안의 즉각 지원이 필요한 곳"이라며 "한국당도 민생 현장을 둘러봤다면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것이라 생각한다. 제발 국회로 돌아와서 민생 입법과 추경을 통과시킬 것을 하루빨리 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