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불법녹취논란 "쓸만한 내용 녹음 잘됐어요?"

뉴스부기자 ┗ 사이버한국외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공동 ‘해외취업 특강’ 연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마이크로닷 불법녹취논란 "쓸만한 내용 녹음 잘됐어요?"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6-12 09:41
마이크로닷 불법녹취논란 [마이크로닷 인스타그램 캡처]

마이크로닷이 불법녹취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0일 한 매체는 마이크로닷(이하 마닷)이 부모인 신모 씨 부부의 첫 공판을 3일 앞둔 지난달 18일 제천에 거주하는 피해자 A씨를 찾아가 사기사건과 관련해 합의를 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마닷이 자신의 친척과 함께 내가 일하는 사무실을 찾아왔어요. 합의를 해 달라고 이런 저런 말을 했지만 결국 거절했죠. 이후 마닷 일행이 사무실을 빠져나가고 저도 건물 아래에 창고로 내려왔는데 창고 셔터 너머로 남성 목소리가 들렸어요. 마닷 목소리 였어요. 거기서 마닷이 '쓸만한 내용 녹음 잘 됐어요?'라고 묻자 같이 온 일행이 '앞에 것은 쓰면 안 돼, 우리한테 불리해'라고 말하는 것이 들렸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대화 당시 녹음을 한다고 말하지 않았어요. 저들이 찾아와 이런저런 얘기하면 우리도 실수 할 것 아니에요. 화를 내거나 그 돈 안 받는다 같은 말이요"라며 "알아보니 서울 유명로펌 변호사를 샀는데 그 로펌 사건 수임료가 기본 1억~2억원은 한다"고 설명했다.



마닷은 이날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어머니 김씨와 함께 피해자 B씨를 만나기도 했다. B씨는 김씨와 친구사이. 마닷의 불법녹음 정황이 확인되자 피해자들은 "방송복귀를 위해 언론플레이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해 11월,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씨는 20여년 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14명에게 물품 대금 등 6억여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신씨 부부는 논란이 불거진 지 5개월 만인 지난 4월, 뉴질랜드에서 한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경찰에 체포돼 제천경찰서로 압송됐다. 이 때 신씨 부부는 "죄송하다. IMF 터져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사과했다.

이후 제천경찰서는 신씨 부부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기혐의로 기소된 신씨 부부에 대한 첫 공판은 지난달 21일 청주지방법원 제천지원에서 열렸다. 오는 20일 진행되는 두 번째 공판에서는 5명의 증인심문이 예정돼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