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그녀의 사생활’ 덕미, 아직 완벽하게 보내주지 못해” [화보]

김지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민영 “‘그녀의 사생활’ 덕미, 아직 완벽하게 보내주지 못해” [화보]

김지은 기자   sooy09@
입력 2019-06-20 16:50
사진제공= 마리끌레르, 그림공작소

최근 종영한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을 마치고 LA로 화보 촬영을 떠난 배우 박민영의 화보와 인터뷰가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 7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20일 공개된 화보 속 박민영은 스트라이프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매치해 기분 좋은 에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또 다른 화보에서는 화이트 블라우스와 스커트, 스카이블루 컬러의 백을 매치하며 박민영만의 패션센스가 돋보이는 룩을 완성시켰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민영은 "아직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속 덕미를 완벽하게 보내주지는 못한 것 같다"며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번에는 급하지 않게 천천히 보내줄 것"이라고 전했다.

연기를 하면서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연구하는 완벽주의 성향이 나온다는 그녀는 작품을 고르는 기준으로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것,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건 지금 아니면 할 수 없겠다'라고 생각되는 건 무조건 해보려고 한다"며 작품 선정에서 "내가 재밌게 할 수 있느냐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팬들에게 최고라 평가 받는 상대역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일단 작품을 시작하면 제 눈에 상대가 멋있어 보여야 이 작품을 보시는 시청자 분들도 똑같이 사랑에 빠지지 않을까 하는 믿음이 있다"며 "그래서 제가 설렘을 느끼는 포인트, 제스처, 대사 등을 함께 상의하는 편"이라고 그녀만의 연기비결을 공개했다.

박민영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7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