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오피스 체험한 장관들 “교육·의료에도 5G 확대하자”

김은지기자 ┗ SK텔레콤-서강대, 5G 시대 AI 인재 육성 업무협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SKT 5G오피스 체험한 장관들 “교육·의료에도 5G 확대하자”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6-20 18:09

유은혜 "농어촌 교육인프라 부족
VR 이용 원격수업 등 필요성"
유영민 "5G·AI결합한 아이디어
제조산업 경쟁력 강화 밑거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맨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B2B 활성화를 위한 민관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범부처 장관들이 SK텔레콤의 5G 스마트 오피스를 방문해 사무 환경에 적용된 5G 기술을 체험하고 5G 확산의 중요성에 공감대를 같이 했다.

20일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 SK텔레콤 5G 스마트 오피스를 찾아 일상에 적용된 5G를 직접 체험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지난 4월 5G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100만 가입자를 넘어서는 등 5G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혁신성장을 가속화 하고 범 부처 차원에서 5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날, 우편물이나 서류를 운반해주는 5G 딜리버리 로봇, AR(증강현실)글라스를 통해 원거리에 있는 직원과 가상공간에서 만나 회의를 할 수 있는 5GX 텔레프레즌스, 개인노트북이 없어도 5G스마트폰 하나로 어디서든 업무를 볼 수 있는 5G VDI 도킹 시스템 등 스마트 오피스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이날 AI(인공지능)가 비서처럼 대신 전화를 받아 응답하는 5G AI 전화와 5G 핵심 보안 기술인 양자암호통신, 방송 중계차나 유선케이블이 필요 없는 5G 생중계 시스템, VR(가상현실)에서 참여자들과 함께 스포츠·영화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대화할 수 있는 소셜VR , AI 기반 화질 개선 기술인 슈퍼노바 등 전산업에 적용된 핵심 솔루션도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 현장에서 5G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유 부총리는 "인구가 급속하게 줄어드는 농어촌은 학생 부족으로 폐교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VR에서 수업이나 체험이 가능하기 때문에 원격수업 등을 활용해 (학생들이)미래 역량을 갖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5G 기반의 교육방안을 제안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제조업에서의 5G B2B 확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 장관은 "100만 가입자 돌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서비스를 B2B 영역에서 많이 창출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우리나라가 가진 제조업에 5G의 장점을 융합하고 새로운 서비스와 밸류를 만들 '서비타이제이션'을 제조업 경쟁력의 핵심이 되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맞춤형 화장품이나 유연생산시스템 등 5G, AI와 결합된 것들이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언급했으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기술 발전에 부응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 관리를 어떻게 할 것이냐 하는 부분에 고민이 든다"고 전했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SK텔레콤 스마트 오피스는 5G 최첨단 기술을 보여주는 동시에 SK그룹의 사회적 가치가 공존하는 공간"이라며 "다른 기업도, 혁신과 포용이 같이 가는 세상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는 대한민국의 산업지형을 바꾸고 일반 고객의 소비 행태까지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전 산업의 핵심 인프라"라며 "정부와 국내외 기업들과 함께 다양하고 혁신적인 5G B2B 비즈니스 모델을 쏟아내 산업간 부가가치 창출과 더 나아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