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의식했나…3년 만에 다시 검증대 오르는 동남권 신공항

박상길기자 ┗ 서울 지자체 최초 `분양가상한제` 대책 마련 나서는 조은희 서초구청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총선 의식했나…3년 만에 다시 검증대 오르는 동남권 신공항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19-06-21 11:08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났던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3년 만에 다시 검증대에 오른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방자치단체장이 사실상 원점 재검토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부·울·경 지자체장의 압박에도 꿈쩍 않던 김 장관이 내년 총선을 의식해 지역 이슈에 다시 불을 지폈다는 해석이 나온다.


21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 20일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를 따른다"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 건설계획을 발표하면서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 입지를 고심하다 김해공항에 활주로 1본을 더 넣는 김해신공항 안을 확정했다. 당시 정부 안이 확정되기까지 10년 넘도록 부·울·경과 대구·경북 지역이 극심한 갈등을 겪었다.

오랜 갈등 끝에 지자체 간 합의로 김해신공항 안이 추진됐지만, 정권이 바뀐 뒤 오 시장 등 경남권 단체장이 반대하면서 논란은 재점화됐다.

이런 상황에서도 국토부는 기존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김해신공항 강행 방침을 고수했다. 국토부는 '입지 변경은 대구·경북 지역 반발이 크고 신공항 건설이 지연될 수 있어 우려된다'는 논리를 펼쳤다.

반면 부·울·경 지역은 신공항 검증단을 꾸려 자체 조사를 벌인 뒤 김해신공항이 관문 공항으로 부적합하다며 국무총리실에 최종 판단을 맡기자고 제안했다.

국토부는 이런 제안에도 원안 강행 방침을 고수했다.


그러다 전날 김현미 장관이 부·울·경 단체장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한다는 일정이 알려지며 국토부가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로 이관하기로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김 장관과 부·울·경 단체장들은 이날 1시간 가량 간담회 끝에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로 넘기기로 결정했다.

부·울·경 단체장들은 그동안 요구한 안이 관철돼 만족한 표정이었지만,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강한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경북도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건설은 5개 광역시·도가 합의하고 세계적인 공항 전문기관 용역을 거쳐 결정한 국책사업으로,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이의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구시 관계자도 "영남권 5개 광역시·도가 합의도 하지 않았는데 김해공항 문제를 재론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로 구성된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관계자는 "부산과 울산, 경남이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계적인 전문기관 용역 조사에서 가덕도는 밀양, 김해 등과 비교해 공항 입지로 가장 부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날을 세웠다.

총리실은 조만간 국토부로부터 동남권 신공항 관련 서류를 넘겨받아 재검토에 착수할 전망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김현미 국토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부산·울산·경상남도 시도지사들과 동남권 신공항 관련 면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