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통신장애 이용자 고지 의무화

김은지기자 ┗ 시큐리티플랫폼, 스마트미터솔루션 국제표준 규격 IoT 보안 인증

메뉴열기 검색열기

방통위, 통신장애 이용자 고지 의무화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6-25 13:52
지난해 11월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사건 당시처럼 통신 장애로 이용자가 손해를 봤을 때 전기통신사업자의 배상책임이 명확해진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전기통신사업법'이 25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은 배상책임을 명확히 하는 것과 동시에 △통신장애 시 역무제공 중단사실과 손해배상에 관해 이용자 고지 의무를 부여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과 시행령에 따라 기간통신사업자의 경우 통신국사 등 중요통신설비의 장애로 인해 역무제공이 중단된 경우 지체 없이 △ 역무제공이 중단된 사실 및 그 원인 △대응조치 현황 △상담접수 연락처 등을 이용자에게 알려야 한다. 중요통신설비 이외의 기타 설비의 장애·오류 또는 트래픽 초과 등으로 역무제공이 2시간 이상 중단된 경우에도 위 사항을 고지하여야 한다.
부가통신사업자는 기간통신사업자의 회선설비 장애가 아닌 자체적인 설비의 장애·오류로 인해 역무제공이 4시간 이상 중단된 경우 이용자에게 관련 사실을 고지하여야 한다. 다만, 중소사업자의 규제부담을 완화하고 무료 제공되는 인터넷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연간 전기통신역무 매출액이 100억원 미만이거나 일일평균 100만명 미만이 이용하는 부가통신역무와 매월 또는 일정시기에 결제하는 이용요금 없이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전기통신역무가 중단된 경우는 예외로 했다.

아울러,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제공 중단사실을 고지한 경우 역무제공 재개일 또는 장애 해소일로부터 30일 이내 △ 손해배상 청구권자 △ 손해배상의 기준 △ 손해배상의 절차 및 방법을 알려야 한다.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제공 중단 사실 및 손해배상 기준 등을 알릴 때 △ 전자우편 △ 문자메시지 △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 등의 접속화면 게시 중 1개 이상의 방법으로 알려야 한다. 다만, 통신장애 사실을 알릴 때 통신장애로 인해 설비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언론사에 중단사실을 지체 없이 알린 후, 이용자 고지가 가능해지는 즉시 고지하도록 하여 이용자들이 통신장애에 대한 정보를 가능한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기통신사업자가 법을 위반하여 역무제공 중단사실과 손해배상 기준을 알리지 않은 경우에는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효성 위원장은 "통신장애 관련 이용자 고지의무의 신설을 통해 통신사 운영이 보다 투명해지는 한편 이용자 권익을 강화하는 정책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