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퇴직 내년총선 출마

김광태기자 ┗ 메시, 통산 6번째 `유러피언 골든슈`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퇴직 내년총선 출마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6-25 15:18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도전



현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사진)이 25일 퇴직하고 내년 총선 준비 등에 매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실장은 최근 문 국회의장에게 내년 4월 총선 출마 의지를 밝히고 사직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비서실장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지역구인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도전할 예정이다.

박 실장은 또 당분간 자신이 최근 회장을 맡은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이하 한국위원회) 활동에도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1978년 설립된 유엔 해비타트는 각 나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도시개발과 도시재생, 주거환경 개선을 주된 업무로 하는 유엔 산하 기구로, 박 실장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던 2017년 이 기구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박 실장은 오는 8월 청년 50여 명을 이끌고 케냐에 있는 유엔 해비타트 본부도 방문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해 2월 청와대 대변인에서 물러난 뒤 그해 7월 의장 비서실장직을 맡았다. 박 실장의 후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