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프로 대항마` 360도 카메라 내놓은 KT

김은지기자 ┗ SK텔레콤-서강대, 5G 시대 AI 인재 육성 업무협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고프로 대항마` 360도 카메라 내놓은 KT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6-25 14:00

링크플로우와 15개월간 협업
5G 웨어러블 '핏 360' 출시
SNS에 실시간 영상전송 가능


25일 서울 종로구 카페 어니언에서 모델들이 KT 5G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FITT 360을 선보이고 있다. KT가 선보인 넥밴드형 카메라 FITT360는 국내 스타트업 링크플로우와 협업으로 제작했으며, 양 손이 자유로운 상태에서 360도 4K UHD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촬영된 영상은 기기에서 스티칭 작업을 거쳐 KT의 '리얼 360'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전송할 수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KT가 이번에 선보인 핏 360은 목에 거는 '넥밴드형' 카메라로, 다른 360 카메라와 달리 양손이 자유로운 상태에서 촬영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360 웨어러블 카메라다. 120도 간격으로 3개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으며, 전방에 2개, 후방에 1개의 카메라가 위치해 있다. 촬영 버튼을 누르면 3대의 카메라가 동시에 4K UHD(초고화질)로 주변을 촬영하며, 촬영된 영상은 기기에서 스티칭(Stitching) 작업을 거쳐 KT의 리얼 360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리얼 360'은 KT의 대표 5G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핏 360으로 촬영된 영상을 수신해 일대일 영상 통화는 물론, 4K UHD 화질로 최대 4명과 그룹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360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이 있어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SNS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팔로워에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박현진 KT 5G 사업본부장 상무는 "리얼 360 서비스를 360도 영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하반기에는 핏 360 외에도 다양한 360 카메라와 연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국 링크플로우 대표는 "FITT 360은 카메라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는 고객들도 일상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다"며 "5G 시대에는 360도로 영상을 돌려 보는 것이 자연스러운 세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핏 360은 오는 28일부터 KT 숍에서 단독으로 판매되고 색상은 블랙, 골드, 민트 3종이다. 소비자가는 79만2000원이다. KT는 핏 360 출시를 기념해, 출시 한 달간 9만9000원 할인을 적용한다. 제휴카드 할인 시 약 37만6000원에 구매 가능하다.

KT는 핏360의 일본과 미국 출시도 계획 중이다. 일본에서는 2020년 초, 미국에서는 2020년 말에 핏 360를 시장에서 만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고프로의 지난해 전체 매출은 11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한화로 환산하면 약 1조 3279억원이다. 지난 4분기 기준 미국 액션카메라 시장에서는 판매량 기준 87%의 점유율, 같은 기간 유럽에서는 91%(중가 이상), 일본 57%, 한국 36% 등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