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광화문 농성 천막… 서울시 46일만에 강제 철거

황병서기자 ┗ 국가기술표준원, 한-아세안 ITS 협력워크숍 열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한애국당 광화문 농성 천막… 서울시 46일만에 강제 철거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6-25 17:49
대한애국당(현 우리공화당)의 광화문 광장 농성 천막이 25일 철거됐다.


지난 5월 10일 천막을 설치한 지 46일 만이다.
서울시와 우리공화당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 농성 천막 2동과 그늘막 등을 철거했다. 애국당 당원 400여명이 격렬히 저항하면서 물리적 충돌을 빚기도 했다.

철거는 이날 오전 5시 16분쯤 시청 관계자가 천막 철거를 알리는 행정대집행문을 낭독하면서 시작됐다.

용역업체 직원들이 천막 앞에 놓인 사진, 구조물 등을 걷어내자, 스크럼을 짠 당원들이 막으며 이들을 밀쳤다. 일부 당원은 플라스틱 물병에 든 물을 뿌리기도 했다.



당원인 한 남성은 천막 안에 있던 물품을 집어 던졌고, "이게 나라냐", "시민들에게 왜 이러냐"고 소리도 쳤다.
오전 5시 40분쯤 철거팀이 농성 천막 한쪽 벽을 철거하고 비닐을 뜯었다.

일부 여성 당원들을 "하지 마라", "우리가 뭘 그렇게 잘못했냐"고 소리 지르며 울기도 했다. 철거는 시작한 지 2시간이 지난 오전 7시 20분쯤 마무리됐다. 이후 서울시 직원들은 광장 안에 놓인 물품을 정리하며 청소를 시작했다.애국당과 서울시 철거팀은 물리적 충돌을 빚었지만, 심각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40여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상자 대부분은 60∼70대로 알려졌다.경찰 등에 따르면 용역업체 직원 2명과 우리공화당 측 2명 등 4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용역직원 1명은 소화기를 집어 던졌고, 나머지는 서로 싸우다 체포된 것으로 파악됐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