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우라늄 농축 5%로 높일 듯… 원유수입 반대 유럽국가 압박용?

김광태기자 ┗ 국제 마리나 콘퍼런스 26일 개최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란, 우라늄 농축 5%로 높일 듯… 원유수입 반대 유럽국가 압박용?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7-07 14:10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점검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우) [AP=연합뉴스]

이란이 핵합의(JCPOA, 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도(3.67%)를 넘겨 5%까지 농축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경제제재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럽 국가들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이란 파르스통신은 6일(현지시간) 이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차관이 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은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한 지 1년이 되는 5월 8일 핵합의에서 제한한 저농축 우라늄(LEU)과 중수의 저장 한도를 넘기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60일(7월 6일) 안으로 핵합의 당사자인 유럽 측이 핵합의 이행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란은 유럽에 미국이 제재하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해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자 예고한 대로 2단계 조처로 우라늄 농축도를 핵합의에서 제한한 수준 이상인 5%로 높이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5% 농도의 농축 우라늄은 핵무기에 필요한 농도(90% 이상)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통상 산업용(핵연료봉) LEU로 분류된다. 이란은 핵합의 성사 전 20% 농도까지 우라늄을 농축했다.

이와 관련,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 이란 최고지도자 외무담당 수석보좌관은 핵합의에서 제한한 우라늄 농축도를 넘겨도 이를 평화적인 목적으로 이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최고지도자의 최측근 인사인 그는 이란의 핵합의 이행범위 축소와 관련해 5일 "예를 들면 우리가 부셰르 원자력 발전소에 핵연료봉으로 쓰기 위해선 5% 농도의 우라늄이 필요하다"라며 "핵합의 제한보다 더 높은 농도로 농축한 우라늄은 우리에게 긴요한 산업용, 에너지 용도로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라늄 농축도를 상향한다는 결정과 관련해선 "이란 통치 체계의 모든 부문이 이에 동의했다"라며 "상대방이 핵합의에서 퇴장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탈퇴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또 "미국은 핵합의를 직접 위반했고, 유럽은 간접으로 위반했기 때문에 이런 위반 행위에 정확히 비례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그들의 의무를 다한다면 우리의 핵합의 이행 감축 조처는 언제든지 되돌릴 수 있다"고 여지를 뒀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5일 이란의 핵합의 이행 감축과 관련해 미국의 요구에 따라 10일 긴급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