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합의 제한` 농도 넘겨 우라늄 농축"…핵합의 최대 위기

김광태기자 ┗ 아베, 참의원선거 개헌 발의선 확보 실패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란 "`핵합의 제한` 농도 넘겨 우라늄 농축"…핵합의 최대 위기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7-07 18:58

이란 핵합의 탈퇴 본격화…미국발 이란 핵위기 점증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점검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 [AP=연합뉴스]

미국의 경제제재에 반발해온 이란이 7일(현지시간)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제한한 농도(3.67%) 이상으로 우라늄을 농축하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고 "핵합의 이행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몇 시간 뒤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도를 원자력 발전소에서 필요한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목표로 하는 우라늄 농축도와 양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지난 5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국제담당 자문인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는 공식 웹사이트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7일부터 우라늄 농축을 현행 3.67%에서 5%로 높일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란은 2015년 7월 핵합의 성사 전 20%까지 우라늄을 농축한 적 있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테헤란 원자로에 쓰이는 정도로 우라늄을 농축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런 농도는 핵무기에 사용되는 고농축 우라늄(90% 이상)에는 한참 못 미친다.

그러나 우라늄 농축도를 상향하는 움직임 자체가 핵무기 개발의 '신호탄'으로 인식될 수 있어 미국의 핵합의 탈퇴에서 비롯된 이란 핵위기가 점증할 전망이다.


또 지난 3년 반 동안 핵합의를 지킨 이란이 핵합의 탈퇴를 본격화하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2015년 7월 역사적으로 타결된 이란 핵합의도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카말반디 대변인은 "우리의 핵합의 이행 축소는 이를 위반한 게 아니라 상대가 이를 지키지 않으면 상응 조처를 할 수 있도록 한 핵합의의 조항(26조, 36조)에 따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란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핵합의를 탈퇴한 지 1년이 된 5월 8일 '전략적 인내'를 끝내고 핵합의 이행범위를 일부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이란은 1단계 조처로 핵합의에서 정한 3.67%의 저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한도를 넘겼다.

당시 이란은 60일(7월6일) 안으로 유럽이 핵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2단계 조처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란은 유럽이 미국이 제재하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이란은 유럽에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해 발생한 악영향을 상쇄할 수 있도록 60일 말미를 줬지만 시한을 지키지 못했다"라며 "인스텍스(유럽과 이란의 교역을 전담하는 금융전문회사)도 아직 이란의 요구를 충족하지 못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유럽 서명국이 또 60일 안으로 핵합의를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핵합의 이행범위를 더 줄이는 3단계 조처를 하겠다"며 "이 기간을 해답을 찾는 대화와 외교에 쓰지 않고 이란을 분노케 하는 데 소모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