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이란, 핵합의 훼손 우려 공동 전선 꾸려 대응하겠다"

김광태기자 ┗ 美백악관 `F-35 터키 판매 중단` 쐐기…"협력은 계속"

메뉴열기 검색열기

EU "이란, 핵합의 훼손 우려 공동 전선 꾸려 대응하겠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7-08 11:35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이 7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란 원자력청은 이날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제한한 농도(3.67%) 이상으로 우라늄을 농축하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지난 2015년 이란과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서명했던 당사국들은 7일 이란의 우라늄 농축 제한 합의 파기 발표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란 핵 합의 서명국들과 긴밀히 조율해 이란의 행동에 대해 공동 전선을 구축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연합(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의 마야 코치얀치치 대변인은 이날 "이란 발표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란에 (지난 2015년 체결한) 핵 합의를 훼손하는 추가 조치를 취하지 말 것을 촉구해왔다"면서 "향후 조치에 대해선 핵합의 참여국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는 이란에 핵합의 위반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영국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이란은 즉각 합의 위반을 중단하고 의무사항에 어긋나는 행동을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포괄적 핵합의에서 규정된 의무에 어긋나는 모든 행위를 중단할 것을 이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이어 "이란 핵문제와 관련한 긴장의 완화를 위해 당사국들과 긴밀히 접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외교부 대변인도 "우리는 이란에 핵합의에 어긋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란 원자력청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핵 합의에서 제한한 농도(3.67%) 이상으로 우라늄을 농축하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핵 합의 이행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몇 시간 뒤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도를 원자력 발전소에서 필요한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목표로 하는 우라늄 농축도와 양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2015년 7월 이란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 및 독일과 역사적으로 타결된 이란 핵 합의가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