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제보복 맞대응, 대책특위 출범한 민주

김미경기자 ┗ 민주당, 정개특위로 확정… 패스트트랙 공조 유지

메뉴열기 검색열기

日경제보복 맞대응, 대책특위 출범한 민주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7-08 16:06

특위원장에 4선 최재성 의원
당정청 공고한 공조체제 수립
핵심부품 국산화 로드맵 마련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철저한 대응책을 주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 조치에 대항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경제보복 대책 특위'를 설치하기로 확정했다.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4선 중진인 최재성 의원이 맡기로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특위는 정관계 등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해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고, 향후 예상되는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특위를 중심으로 당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하는 동시 당정청 간 공조 체제를 갖출 생각이다. 특히 일본의 경제 보복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 반도체를 비롯한 일본산 핵심부품의 국산화 로드맵과 중장기 대체전략을 함께 준비할 계획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정청은 일본의 비상식적 수출 규제 움직임에 단호하고 철저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우리 경제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면밀히 파악해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비정상적 추가 경제보복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며 "북한까지 끌어들여 문제의 정치적 파장 확산에 주력하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아베 내각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자국민의 반감을 자극하고 이용하는 것은 대단히 무책임하고 위험한 일"이라며 "일본은 중국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반성과 사죄, 기금 조성의 경우와 국제 사례를 참고해 한일 양국의 미래 지향적인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와 남북미 판문점 회동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모여 상황을 공유하고 초당적 대응방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여야는 이날 일본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여전히 서로의 잘잘못을 탓하며 대립각을 보이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이 부랴부랴 특위를 만든다하는데 의병을 일으키자는 식의 감정적 주장을 내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과연 이 시점에서 '국민들의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것이 국익에 도움이 되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특위원장을 맡기로 한 최 의원이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정도 경제 침략 상황이면 의병을 일으켜야 할 일"이라고 한 발언을 비꼰 것이다. 황 대표는 지난 7일에도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우리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와 뒤늦은 대응에 대해서도 정말 할 말이 많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민주당은 발끈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 수출규제 조치에도 한국당의 일부 정치인이 한국 정부의 외교적 대응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고 국민적 동의를 구하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