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월드투어는 순항중… 영국 찍고 프랑스로

임소연기자 ┗ 펜타곤 `접근금지`, X자 손동작→발 구르기 안무 "너무 귀여운거 아냐?"

메뉴열기 검색열기

NCT 127 월드투어는 순항중… 영국 찍고 프랑스로

임소연 기자   acha@
입력 2019-07-09 15:53
NCT127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첫 월드 투어를 펼치고 있는 NCT 127이 영국 런던 단독 콘서트도 성황리에 마쳤다.


NCT 127 단독 콘서트 'NEO CITY - The Origin'은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SSE 아레나(The SSE Arena, Wembley)에서 화려하게 펼쳐졌으며, 개성 넘치는 음악과 압도적인 퍼포먼스,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진 웰메이드 공연으로 현지 팬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공연에서 NCT 127은 'Cherry Bomb'과 'Regular' 영어 버전 무대부터 '소방차', '무한적아', 'Simon Says' 등 극강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무대, '지금 우리', 'Angel', '시차' 등 멤버들의 감미로운 보컬을 만끽할 수 있는 무대, 최근 발표한 'Superhuman'까지 3시간 동안 총 23곡의 무대를 선사해 폭발적인 환호를 이끌어냈다.



또한 관객들은 공연 내내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하고, 응원법도 선보이는 등 열정적으로 공연을 즐겼음은 물론, 공연 당일 데뷔 3주년을 맞이한 NCT 127을 위해 축하 노래를 부르는 깜짝 이벤트도 펼쳤으며, 이에 멤버들은 "영국 첫 방문인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팬분들의 에너지 덕분에 힘이 났다.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NCT 127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라 세느 뮤지컬(La Seine Musicale)에서 단독 콘서트를 이어간다.

임소연기자 a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