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시작으로…16개 사립대학 종합감사 실시

주현지기자 ┗ 10명중 8명 "주52시간 등 노동시장 규제 풀어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연세대 시작으로…16개 사립대학 종합감사 실시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7-09 11:27

교육부, 사립대학 종합감사 계획 발표


연세대가 개교 이래 최초로 종합감사를 받는다. 교육부는 단 한 번도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16개 대규모 대학에 대해 오는 2021년까지 종합감사를 완료하겠다는 입장이다.


9일 교육부가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제12차 회의에서 연세대를 비롯한 사립대학 종합감사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교육부는 개교 이후 한 번도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학생 6000명 이상 규모 16개 대학에 대해 2021년까지 종합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개교 이후 종합감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사립대학은 일반대학 61곳, 전문대학 50곳 등 총 111교에 이르며 이중 학생이 6000명 이상인 대규모 대학은 16개교다.

이중 교육부는 연세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가장 먼저 실시한다. 연세대의 재학생은 3만6000명으로 16개 대학 중 규모가 가장 커 우선 감사대상으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법인 △입시·학사 △인사·채용 △재산·회계 △시설·물품 등 대학운영 전반에 걸쳐 2주간 종합감사를 실시한다. 감사에는 회계사 등 전문인력을 포함해 25명 내외의 감사인력이 투입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향후 사립대학에 대한 감사를 순차적으로 실시하고, 감사를 통해 나타난 문제점은 제도개선 등을 통해 보완해 사학의 회계 투명성과 교육 책무성을 국민 눈높이에 맞게 높이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정부 세종청사 교육부 전경.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