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적임자” vs 나경원 “거짓증언 사퇴해야”

김미경기자 ┗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3%p 하락한 40%…대선 이후 최저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인영 “윤석열 적임자” vs 나경원 “거짓증언 사퇴해야”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7-09 11:19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의 총장 적임자로 확인했다"면서 야당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요청했다.


그러나 야당은 윤 후보자의 '거짓증언'을 문제 삼아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 청문회는 부당성에 대한 한방이 없었다"면서 "오히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방어하기에 급급한 대리 청문회로 기록됐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진 정치와 타협할 일이 없다'고 했다"면서 "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에 거부한다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압박을 가했다.


그러나 야당의 반응은 냉랭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온종일 국민들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면서 "보고서 채택은커녕 즉각 검찰총장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대한민국 정의와 법질서를 수호해야 할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을 목도해야 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부적절하고도 의심스러운 만남을 갖는 등 이미 정치적 중립의 신뢰를 깨뜨렸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인사청문회에서 하루 종일 거짓말을 한 것으로 후보자의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할 수 없다"면서 "현직 검사가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변호사법 37조를 위반한 범죄행위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에 윤 후보자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자는 지난 8~9일 동안 진행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던 윤 전 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내용의 녹취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