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실업자 10만 3000명 증가… 20년來 최고치

성승제기자 ┗ 김병원 회장 로치데일상… 농가소득 증대 앞장 공로

메뉴열기 검색열기

6월 실업자 10만 3000명 증가… 20년來 최고치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07-10 14:36

취업자는 28만1000명 늘어


출처=통계청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8만1000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 기준)은 67.2%를 기록해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실업자 수도 동반 상승했다. 이 기간 실업자 수는 전년동월 대비 10만 명 넘게 늘면서 2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40대 취업자와 제조업 취업자 수가 또 다시 감소하면서 1년 넘게 부진을 이어갔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40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28만1000명 증가했다. 증가폭 기준으로 보면 작년 1월(33만4000명) 이후 1년 5개월 만에 가장 컸고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 20만명대를 유지했다. 올 들어 취업자는 1월 1만9000명 증가한 후 2월 26만3000명, 3월 25만명, 4월 17만1000명, 5월 25만9000명 늘었다.
취업자와 함께 실업자 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13만7000명으로 10만3000명 증가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있던 1999년 6월(148만9000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전체 실업률도 4.0%로 0.3%포인트 상승했다. 이 중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0.4로 1년 전보다 1.4%포인트 늘었다. 전체 실업률과 청년층 실업률 증가폭 역시 1999년 6월 관련 통계를 작성 한 이후 최대치다.

특히 질 좋은 일자리로 꼽히는 제조업은 1년 넘게 부진을 벗지 못했다. 이 기간 제조업 취업자는 전년동월 대비 6만6000명 감소했다. 이로써 제조업 취업자 수는 작년 4월 이후 1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제조업 종사자 비중이 큰 40대 고용률도 고꾸라졌다. 지난달 40대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8만2000명 줄었고 고용률도 전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하락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을 받는 남성들의 고용률도 취약한 상태다. 남성 고용률은 30대(만 30∼39세·89.7%)는 0.1%포인트, 40대(91.0%)는 1.1%포인트, 50대(86.5%)는 1.2%포인트씩 각각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30∼50대 남성 고용률이 모두 하락한 것은 2019년 1월 이후 6개월째다. 반면 여성 고용률의 경우 30대(62.3%)는 1.1%포인트, 50대(65.9%)는 2.0%포인트씩 각각 올랐다. 40대(65.7%)는 0.3%포인트 하락했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