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의 날 기념 세미나, "고객 신뢰없인 어떤 금융기업도 생존못해"

주현지기자 ┗ 비씨카드, 빅데이터로 창업 성공여부 알려준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보보호의 날 기념 세미나, "고객 신뢰없인 어떤 금융기업도 생존못해"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7-10 10:43

기술·산업 리스크 요인 방치땐
일회성 혁신으로 끝날 수 있어
금융보안·자금세탁방지 등 역점


금융보안원이 10일 개최한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디지털 금융혁신을 이어나가기 위해서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가 필수입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소비자의 신뢰 없이는 그 어떤 금융기업도 생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보안원이 10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한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서 '지속가능한 금융혁신 방향'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에 나서 이 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FIN-Tech) 혁신을 그간 디지털 금융혁신의 성과로 꼽으면서 금융혁신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기술·산업구조·경제구조 차원의 리스크 요인을 살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이버 위협의 확대, 보이스피싱, 전자상거래 등 신종 금융사기, 금융 소외계층 등장 등 리스크(위험) 요인들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리스크 요인들이 서로 맞물려 증폭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지 않은 채 방치한다면 디지털 금융혁신에 대한 국민 신뢰의 위기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지속가능한 혁신의 기반을 이루는 2가지 가치는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는 철저한 금융보안과 함께 자금세탁방지(AML)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간 경계가 모호해지는 빅블러(Big Blur) 현상에 대응하는 규제·감독혁신 등을 통해 금융안정의 가치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소비자 문제 해결을 위해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구현하고, 금융 분야 개인정보보호를 더 내실화하겠다"면서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금융사기 방지 대응체계도 정비할 것"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회사는 금융보안을 리스크 관리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관련 투자 확대와 역량 강화를 위해 힘써야 한다. 핀테크 기업 역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기존 금융사 수준의 보안 인식과 투자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금융소비자의 신뢰 없이는 그 어떤 금융기업도 오래 살아남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자금융거래법을 전면 개편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오픈뱅킹의 법제도화 등 전자금융산업 체계를 갖추고, 진입 및 영업행위 규제를 현대화할 계획"이라면서 "아울러 국내외 빅테크들이 국내 금융산업에 진출할 때를 대비해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규제와 감독체계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