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

황병서기자 ┗ 공정위 “공정거래 자율준수 최우수기업, 시정명령 공표 면제”

메뉴열기 검색열기

부산지하철 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7-10 15:24

임금인상률 의견 차이 못 좁혀
운행률 61.7%로 떨어질 전망


부산지하철 노조가 임금·단체 교섭 결렬을 새벽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10일 오전 부산도시철도 2호선 서면역 환승장에 파업에 따른 열차 운행 계획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부산교통공사는 필수유지업무자와 비노조원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에는 전동차가 100% 정상 운행될 예정이고 그 외 시간대는 70∼75% 수준으로 열차가 운행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부산지하철 노조가 임금·단체 교섭 결렬을 이유로 10일 새벽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이날 새벽 5시 첫 전동차부터 파업을 시작했다.

노조는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오전 9시 기술과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하더라도 필수유지 업무자(1010여명)는 일해야 한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3402명 중 필수유지 업무자를 뺀 24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파업이 시작되면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61.7%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용자 측인 부산교통공사는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비상운전 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에는 전동차를 100%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다른 시간대에도 열차 운행률을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70∼75% 수준으로 유지해 전체 전동차 운행률을 73.6%로 유지하겠다는 게 공사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필수유지업무자 1010여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 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 인력 2300여명을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행과 승객 불편 최소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업이 본격화해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보다 떨어지면 배차 간격이 길어져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

출퇴근 시간(오전 7∼9시, 오후 6∼8시)에는 전동차가 100% 정상 운행할 예정이어서 교통대란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그 외 시간 전동차 운행 간격이 늘어지기 때문에 시민 불편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노사는 9일 오후 늦게까지 핵심 쟁점인 임금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장시간 협상했지만, 끝내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협상에서 노조는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는 내용의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사용자 측이 임금 동결 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노사는 마지막 협상을 시작한 지 5시간 30분 만인 9일 오후 8시 30분께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