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서강준, 장르물 첫 도전…‘섬세한 내면 연기’로 안방 호평일색

김지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왓쳐’ 서강준, 장르물 첫 도전…‘섬세한 내면 연기’로 안방 호평일색

김지은 기자   sooy09@
입력 2019-07-11 15:56
(사진제공 : 스튜디오드래곤)

장르물에 첫 도전한 서강준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이하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서강준은 행동이 먼저 앞서는 열혈파 순경 '김영군'역을 맡았다. 기동순찰팀에 근무하던 김영군은 과거 비극적인 사건으로 얽힌 도치광(한석규), 한태주(김현주)와 재회하고 비리수사팀에 합류하게 되면서 점차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게 되는 인물이다.

드라마 '왓쳐'로 장르물에 첫 도전한 서강준은 복잡한 내면을 가진 김영군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대본과 캐릭터 분석에 몰두하고 있다는 서강준은 관련 다큐멘터리 탐독은 물론, 운동을 통해 캐릭터에 최적화된 몸을 만들며 치밀하게 작품을 준비해왔다. 이러한 서강준의 노력은 격한 액션과 과거 살인을 목격한 김영군 캐릭터의 복잡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 인공지능로봇 남신Ⅲ와 인간 남신으로 1인 4역을 방불케 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서강준은 이어 '제3의 매력'을 통해 20살의 너드미(사회성은 결여돼 있지만 어느 분야에서 특출난 모습을 가진 매력)부터 32살의 완숙미를 갖춘 모습까지, 캐릭터의 서사를 촘촘하게 그려냈다.
드라마 '왓쳐'에서는 전작들과는 또 다른 장르와 캐릭터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연기에 대한 끊임없는 갈증으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은 서강준. 이제 막 대장정을 시작한 '왓쳐'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 것인지 대중의 기대감이 높아져간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은 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