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확대 소식에 고개숙인 강남 재건축 대장주

이상현기자 ┗ LH, ‘지역균형발전 지자체 지원 플랫폼’ 구축 위해 업무협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분양가상한제 확대 소식에 고개숙인 강남 재건축 대장주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07-11 15:30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오르며 상승세 확산…25개구 중 중랑·강서만 하락
서울 아파트값, 올해 처음으로 2주연속 상승
강남3구 전주와 비슷한 상승률 유지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강남 재건축 단지에서 시작됐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 흐름이 시간이 지나면서 서울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7월 둘째주(7월 8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값이 전주대비 0.02% 오르며 2주 연속 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기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되며 -0.04%를 기록했으며 수도권은 보합 전환(-0.02%→0.00%), 지방은 하락폭이 축소(-0.09%→-0.07%)됐다.

서울은 올해 처음으로 2주 연속 아파트 값이 오르면서 반등을 이어가는 분위기다.

구별로 살펴보면 25개 구 중 중랑구와 강서구만 각각 0.01%씩 하락했으며 나머지 구에서는 모두 보합 및 상승을 기록했다. 전주만 하더라도 4개구(성동 중랑, 구로, 강동)가 하락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하락 지역도 축소됐다.

최근 서울 집값 상승의 진원지로 지목되던 강남3구는 전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서초(0.03%)와 강남(0.05%)은 전주와 같은 변동률을 기록했고 송파(0.04%→0.03%) 소폭 하락했지만 상승흐름을 유지했다.

다만 분양가 상한제 시행 가능성이 커지면서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졌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41.98㎡는 18억원, 49㎡는 21억∼22억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다.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5㎡는 현재 19억700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돼 있으나 상한제 언급 이후 매수자들이 일부 관망세로 돌아섰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한국감정원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추가 규제 가능성에 따른 재건축 사업진행 불투명으로 대체로 관망세를 보이고 있으나 일부 인기 재건축 및 신축 매수세로 지난주 상승폭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금주 서울에서 가장 높은 변동률을 기록한 지역은 양천, 동작, 강남구로 모두 전주대비 0.05% 상승했다.

수도권은 인천이 상승에서 하락 전환(0.02%→-0.01%)했고 경기는 하락폭이 축소(-0.05%→-0.01%)됐다.

지방은 5대 광역시가 0.04% 떨어졌으며 8개도도 0.10% 하락했다. 세종시 역시 0.02% 떨어졌다.

전세시장 역시 매매시장 분위기를 따라가며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0.01%)를 기록하며 2주 연속 상승 흐름에 동참했다.

단 강남3구 중 강남(0.02%→0.00%)과 송파(0.06%→0.00%)는 보합전환했고 서초(0.06%→0.08%)만 상승폭이 늘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서울 및 강남3구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서울 및 강남3구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