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아이지에이웍스 IPO 대표 주관사로 선정

김민주기자 ┗ 1분기 세계 펀드 순자산 2조달러 이상↑…韓 13위 유지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래에셋대우, 아이지에이웍스 IPO 대표 주관사로 선정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7-11 10:51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의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지에이웍스는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기술과 마케팅 플랫폼을 기반으로 모바일 데이터 산업 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의 종합 데이터 테크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아이지에이웍스는 넥슨 출신 마국성 대표가 2006년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고속성장 중이다. 모바일 커머스, 게임, 핀테크 등 국내외 2만8000여개 모바일앱이 아이지에이웍스의 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커머스의 경우 기업 상위 100개 앱 중 75%가 사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올해 상반기에만 10조원 규모의 모바일 구매 데이터가 아이지에이웍스의 솔루션을 통해 분석됐다.



아이지에이웍스는 2017년 257억원에서 지난해 578억원으로 두 배 이상 매출을 올렸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5% 급증했다.
미래에셋대우 기승준 IPO본부장은 "아이지에이웍스는 빅데이터 분야에서 국내 최고는 물론 글로벌 리딩 기업들과 어깨를 견주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성장성으로 확실한 경쟁 우위를 가지고 있는 기업"이라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빅데이터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