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찾아가는 국유재산 설명회` 개최

성승제기자 ┗ 홍남기 "WTO 개도국 특혜 유지 고민 필요…신중히 접근할 것"

메뉴열기 검색열기

캠코, `찾아가는 국유재산 설명회` 개최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07-11 11:41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1일 충남 공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국유재산의 대부·매각 및 부동산 전자계약 등 행정서비스 이용 사각지대에 있는 국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한국감정원과 합동으로 '찾아가는 국유재산의 이용 및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설명회는 지난 4월23일 캠코가 한국감정원과 체결한 '국유재산의 효율적 관리 및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국유재산 이용에 대한 정보제공 및 부동산 전자계약의 편의성과 안정성에 대한 홍보를 확대함으로써 부동산 전자계약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6월부터 오는 10월까지 총 15회에 걸쳐 국토 최북단(연천군)에서 최남단(제주도)까지 전국 각지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합동설명회를 통해 △국유재산의 대부·매각 등 사용 절차 △온비드 내 국유재산 정보공개 △대부재산 불법전대 금지 △무단점유자의 자진신고 접수 등 국유재산 관련 제도 및 이용방법에 대해 안내하고 △부동산 전자계약을 이용한 온라인 계약 체결 △부동산 실거래 신고 및 확정일자 자동 신청 △소유권 이전등기 대행비용 약 30% 절감 방법 등 부동산 거래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송유성 캠코 국유재산본부장은 "앞으로도 전국 순회 합동설명회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확대를 통해 국유재산의 거래 안전성과 투명성 제고 및 대국민 편익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 5월부터 국유재산의 대부·매각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국토교통부의 '부동산거래 전자계약 시스템'과 연계한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작년 662건에서 올해 6월 현재 전년 대비 약 3배 이상 증가한 2046건의 전자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유재산 전자계약 활성화를 통해 이용 고객의 편익 증진 및 계약 문서 유지·관리 비용 절감 등의 업무 효율성도 제고하고 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