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3조원 규모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 설명회

성승제기자 ┗ 홍남기 "WTO 개도국 특혜 유지 고민 필요…신중히 접근할 것"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부, 123조원 규모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 설명회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07-11 15:16
정부가 혁신 제품을 직접 구매해 신사업을 육성하는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 설명회를 개최했다.


기획재정부는 11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정부합동설명회를 열고 공공기관과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 약 400명에게 혁신지향 공공 조달 방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은 국가 연구개발(R&D) 제품의 혁신성을 평가해 입증되면 별도 성능인증을 받기 전이라도 수의계약 허용 대상으로 지정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정부의 구매력은 작년 말 기준 국내총생산(GDP)의 7%인 123조4000억원 규모다.


특히 조달청도 상용화 전 시제품의 혁신성을 평가해 수의계약 허용대상을 지정하고 필요한 경우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해 희망하는 수요기관에 공급하기로 했다. 또 내년엔 조달청책심의위원회(가칭)를 신설, 공공조달과 관련한 중장기 정책·제도 심의 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혁신성이 높은 제품 구매를 활성화하고 혁신기업과 공공기관 수요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으로 내년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또 △혁신지향 구매제도 활성화 △국가 혁신 조달 플랫폼 구축 △도전적 수요기반 혁신과제 발굴 및 속도감 있는 지원 △적극 조달행정 면책·인센티브 강화 등 4대 추진전략을 기반으로 10개의 세부과제도 마련했다.

이승철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은 "유럽연합(EU)과 캐나다 등은 공공조달에 첨단기술을 접목해 신산업 분야 시장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데 주력 중"이라며 "정부도 혁신지향 조달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