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2.9% ↑)..."속도조절론, 경영계 손 들어줬다"

김수연기자 ┗ 유한재단, 제28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개최

메뉴열기 검색열기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2.9% ↑)..."속도조절론, 경영계 손 들어줬다"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07-12 07:02
2020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보다 240원 오른 금액이지만, 막판 최저임금 속도조절론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8590원으로 최종 의결했다. 올해 최저임금인 8350원 보다 240원(2.9%) 오른 금액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전날 오후 4시 30분부터 13시간에 걸친 마라톤 심의 끝에 이날 새벽 5시 30분께 내년도 최저임금을 의결했다. 특히 사용자측과 노동계가 팽팽이 맞서다 최종적으로 사용자안(8590원)과 근로자안(8880원)이 표결에 부쳐져 , 사용자안 15표, 근로자안 11표, 기권 1표로 사용자안이 채택됐다.

내년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240원오름 금액이지만, 인상률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이다. 현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최저임금위원회가 의결한 2018년 최저임금(7530원)은 인상률이 16.4%, 올해 최저임금은 인상률이 10.9%에 달했다.

최저임금 인상률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이다. 정부 여당에서 여러 차례 제기된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론이 현실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 이날 최저임금위 공익위원들은 경영계가 제시한 최종안에 손을 들어줬다.

이에 따라, 당초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하겠다는 현 정부의 공약은 물거품이 됐다. 현 기조라면 문재인 정부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도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최저임금법에 따라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의결한 내년도 최저임금안을 고용노동부 장관에 제출하게 된다. 노동부 장관은 다음 달 5일까지 내년도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한다. 최저임금이 고시되면 내년 1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내년도 최저임금 고시를 앞두고 노사 양측은 최저임금안에 대해 이의 제기를 할 수 있다. 노동부 장관은 이의 제기에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면 최저임금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9% 오른 8590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 최저임금안 투표 결과가 보여지고 있다. 사용자안 8590원이 15표를 얻어 채택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