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해외 식품특허 트렌드북 1호’ 발간

황병서기자 ┗ 재벌개혁 앞세운 文 정부...대기업 M&A 크게 감소

메뉴열기 검색열기

농식품부, ‘해외 식품특허 트렌드북 1호’ 발간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7-16 14:21
미국과 유럽 등 식품기술 선진국의 최신 특허 100건을 담은 '해외 식품특허 트렌드북'이 발간된다. 그간 식품업체들이 인력이나 비용문제 등으로 전문성 있는 해외 식품특허 정보를 접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따른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국내 식품기업의 해외 식품기술 동향 파악과 연구개발 전략 수립을 돕기 위해 미국·유럽·일본 등 식품기술 선진국의 최신 특허 100건을 담은 '해외 식품특허 트렌드북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특허 전문가들이 미국·유럽·일본에서 지난해 출원된 특허 중 기능성 식품 등 12개 분야의 우수특허 100건을 선정해 분석·번역한 요약문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책은 해외 신 식품시장 분석, 해외 우수특허에 대한 전문분석·번역 자료, 해외특허제도 및 국내외 특허검색 방법 등으로 구성된다.

농식품부는 이 트렌드북을 온라인 누리잡지(웹진) 형태로 제공하고 오는 8월에 책자로 발간해 전국 식품 관련 대학·연구소·기업에 배포할 계획이다.



해당 책은 농식품기술정보망에서 PDF 파일로 내려 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 하반기에 발간할 트렌드북에는 고령친화식품, 가정간편식, 펫푸드 분야의 특허와 해외 푸드테크 분야 분석 보고서를 수록할 예정이다.

박성우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과장은 "해외 식품특허 정보가 해외 식품시장 트렌드 파악과 연구개발 전략수립에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라며 "국내 식품기업의 신제품 개발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시장 분석 자료 시안. 농림축산식품부.



특허 분석 자료 시안.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