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위조지폐 150장 발견…2000년 집계 이후 최소

심화영기자 ┗ 주담대, 서민대출 갈아타기 흥행할까

메뉴열기 검색열기

상반기 위조지폐 150장 발견…2000년 집계 이후 최소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19-07-16 08:37
올해 상반기(1∼6월) 중 발견된 위조지폐가 150장에 그쳤다.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위조지폐 발견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1∼6월 한은이 화폐 취급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개인이 발견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모두 150장이었다.

지난해 발견된 위조지폐는 상·하반기 각각 343장, 271장이었다.



지난 한 해 발견된 위조지폐량은 20년만에 가장 적었다.
올 상반기 발견된 위조지폐를 권종별로 보면 1만원권이 57장으로 가장 많았고, 5000원권(53장), 5만원권(35장), 1000원권(5장)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2013년 6월 대형 위폐 제조범이 붙잡힌 뒤 유사 범행이 없었던 탓이 제일 크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당시 위폐 제조범이 제작한 5000원 권 구권 위폐만도 2004년부터 최근까지 총 5만4000여 장이 발견됐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